예레미야 애가 1장: 외로움의 고통

해설:

시인은 예루살렘이 당한 재앙에 대해 노래합니다. 이 노래는 히브리어로 ‘어쩌다가!’라는 말로 시작합니다. 예루살렘이 당한 재앙에 대한 탄식입니다. 

시인은 과거에 예루살렘이 누렸던 영화를 생각합니다. 그 도성은 마치 여왕과 같았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여종처럼 낮아졌습니다(1절). 예루살렘은 마치 버려진 여인이 밤새워 통곡하는 것과 같습니다(2절). 예루살렘 주민들은 포로로 잡혀가고, 항상 북적 거리던 시온으로 가는 길에는 인적이 끊겼습니다(3-4절). 이제 예루살렘은 대적들의 손에 넘어가고 유다의 지도자들은 모두 사라졌습니다(5-6절). 

시인은 과거에 예루살렘이 누렸던 영화를 생각합니다. 그 모든 것이 깨어진 것은 그가 지은 죄 때문입니다. 그로 인해 대적들은 예루살렘을 약탈하고, 유다 백성은 먹을 것을 찾아 헤매입니다(7-11절).

그가 당하고 있는 일은 그의 죄로 인해 받은 하나님의 심판입니다(12-15절). 그로 인해 시인은 통곡합니다. 그는 주님의 심판이 옳다는 것을 인정합니다(16-19절). 하지만 그의 희망은 오직 하나님에게 있습니다. 그래서 그는 하나님께 호소합니다. 그들을 멸망시킨 대적들의 죄도 잊지 말고 심판해 달라고 간구합니다(20-22절).

묵상:

큰 슬픔에 빠져 있을 때 우리는 위로해 줄 사람을 찾습니다. 홀로 그 슬픔을 감당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당한 슬픔을 견딜 만한 내면적인 힘이 기진했기 때문입니다. 그런 상황에서 누군가를 통해 마음 깊은 위로를 받으면 슬픔으로 인해 갈기갈기 찢겨 있던 마음이 한 순간에 치유를 받습니다. 슬픔 가운데서 다시 일어날 힘을 얻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깊은 슬픔에 빠져 있을 때 위로해 줄 사람을 찾지 못하는 것은 안타까운 일입니다. 혹은 누군가가 위로한다고 던진 말이 비수처럼 마음에 꽂혀서 슬픔을 더 가중시키는 경우도 있습니다. 진정한 위로를 경험하는 일도 드문 일이고, 누군가에게 진실된 위로를 해 주는 것도 참으로 어려운 일입니다.

시인은 예루살렘이 당한 불행을 자신의 불행으로 여기고 슬퍼합니다. 첫 번째 시편에서 그는 거듭하여 “위로해 줄 사람이 없다”고 토로합니다(2절, 9절, 16절, 17절, 21절). 어떤 사람들은 유다 백성이 당한 일을 당연한 일로 여기고 냉담하게 등을 돌립니다. 어떤 사람들은 그들이 당한 일을 보고 고소해 합니다. 또 어떤 사람들은 그들이 당한 일이 자신들에게 일어날까 두려워 피합니다. 당한 불행 보다 모두에게 버려졌다는 것이 더 큰 아픔입니다. 모두에게 버렸다는 감정만큼 절망적인 것이 따로 없습니다. 

그 철저한 고독 속에서 시인은 하나님을 향합니다. 비록 자신들의 죄로 인해 심판을 받았지만 지금 그들 곁에 있어서 호소를 들어주실 분은 하나님 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3 thoughts on “예레미야 애가 1장: 외로움의 고통

  1. 어렵고 힘든 상황에 쳐했을때 먼저 지난날을 되도라보며 자신을 점검하고 심장을 찢는 회개
    하던지 아니면 이해못할 재앙이 닥아왔을때 불평보다 재앙 너머로 주님의 뜻을 찾는 믿음을
    원합니다. 험하고 힘든 상황에서도 간절하고 참고 기다리고 안식하는 믿음이 필요합니다.
    재난 가운데에서 약하고 초라한 믿음을 정금같이 순수한 믿음으로 만드시기 위해 이해못할
    재난을 허락하신 주님께 감사하며 사랑과 구원의 주님을 세상에 전하는 오늘이 되도록 도와
    주십시오. 아멘.

    Like

  2. 공감과 연민은 다릅니다. 공감은 같은 위치에서 그 불행과 아픔을 자신의 아픔으로 여기는 것이지만, 연민은 그 아픔을 더 높은 위치에서 안타깝게 바라보는 것입니다. 다른사람들의 아픔을 공감하고 커뮤니티의 아픔을 공감하는 사람이 되기를 기도합니다. 소망의 하나님! 어루만지시고 치유해주시기를 기도합니다.

    Like

  3. 욥기가 욥이라는 한 개인의 고통 백서라면 예레미야애가는 이스라엘 백성이 공동체로서 감당한 고통을 다룹니다. 고통의 근원과 종류, 진행방식이나 대처법 등등을 알려주지는 않을 것이고, 고통 중에 놓인 백성의 아픈 마음을 시의 형식으로 작성한 책일 것입니다. 인간의 감정 가운데 공감력이 큰 감정은 슬픔입니다. 기쁨이나 만족감 같은 긍정적인 감정은 누구나 똑같이 느끼는 것은 아닌 것 같습니다. 내게 좋고 만족스러운 감정을 일으키는 것이 옆사람에게도 꼭 그런 것은 아닐 수 있습니다. 하지만 슬픔은 전파력이 있습니다. 눈물에는 전달력이 들어 있어서 전혀 모르는 타인일지라도 그의 눈물은 나에게 말을 겁니다. 애가서 1장의 스산하고 괴로운 풍경은 벌써 내 마음을 파고 듭니다. 스산하고 괴로왔던 몇 년 전 기억이 고스란히 떠오릅니다. 위로해 줄 사람이 없고, 다시 힘을 북돋워줄 사람이 없는 (16절) 사막 같은 날들의 기억이 생생하게 되살아납니다. 길 가는 사람들은 자기에겐 상관 없는 일인양 지나가고 내게 닥친 이 고통만한 것이 또 어디에 있을까 (12절) 라는 구절은 시인의 말이 아니라 내 심정을 대언한 것으로 읽힙니다. 슬픔에는 공감력이 있고 눈물은 전파성이 강한 것인데도 내가 주저앉아 울고 있을 때 말을 걸거나 내 신음 소리에 귀를 대는 사람이 없었던 날이 여러 날이었던 것도 사실입니다. 슬픔과 내가 한 방에 오롯이 앉아 서로를 견뎌야 하는 시간이 있었습니다. 경제적인 손실을 입힌 ‘원수’에 대한 미움도 컸지만 고통을 보낸 하나님을 향해 야속한 마음 또한 만만치 않았습니다. 어떻게 이런 일을 당하게 하십니까, 뭘 잘못했습니까…이런 마음이 사라지기까지 많은 시간이 걸리지 않은 것은 정말 감사한 일이었습니다. 나와 남편이 거의 동시에 회개하게 된 것도 기적 같이 감사한 일이었습니다. 사람의 지혜와 방법에 의존하기 보다 하나님을 향한 나의 마음부터 점검하게 하신 것은 두고두고 감사한 일입니다. 여름 끝자락에 찾아온 고통의 시간 속에서 맞이한 그 해 추수감사절은 추수에 대한 감사가 아니라 상실에 대한 감사로 가득했던 특별한 저녁이었습니다. 그렇게 보낸 감사절의 기억이 이후에 맞는 감사절을 빛나게 했습니다. 그 저녁도 감사함으로 식탁을 대할 수 있게 하신 주님이시라면 매일 감사와 찬양을 받으시기에 충분하신 주님이시라는 신뢰가 생겼습니다. 고통으로 산 신뢰인 셈입니다. 고통 중에 있는 타인을 지나치지 않는 크리스찬이 되기를 원합니다. 타인의 애가에 귀를 기울일 줄 알기를 원합니다.

    Lik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