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레미야서 14장: 유다 백성을 위한 중보기도

해설:

예레미야가 활동할 당시 한 때 유다에 심한 가뭄이 들었습니다. 그로 인해 사람들만이 아니라 식물과 동물까지도 심하게 고통 받았습니다(1-5절). 예레미야는 유다 백성의 한 사람으로서 자신들을 영영 버리지 말아 달라고 주님께 호소합니다(6-9절). 주님께서는 심판이 이미 정해져 있으니(10절) 그들을 위해 중보하지 말라고 하십니다(11-12절). 예레미야가 백성에게 평화의 소식을 전하는 예언자들에 대해 언급하자 주님께서는 그들은 당신과 아무 상관 없다고 하시면서 그들도 유다 백성과 함께 심판 받을 것이라고 하십니다(13-16절).

주님께서는 예레미야에게, 다가올 재앙을 미리 내다 본 자신이 그로 인해 얼마나 아파하는지를 유다 백성에게 전하라고 하십니다(17-18절). 하지만 예레미야는 하나님을 향해 호소합니다. 주님께서는 유다 백성을 위해 중보해 보아야 소용이 없다고, 심판은 돌이킬 수 없다고 하셨지만, 예레미야는 그럴 수 없었습니다. 하나님의 심판을 돌이킬 수 없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백성에 대한 긍휼한 마음 때문에 기도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19-22절). 그는 유다 백성의 죄가 심판 받을 만하다는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주님의 이름을 생각하셔서라도 우리를 박대하지 마시고, 주님의 영광스러운 보좌가 욕되지 않게 하여 주십시오. 주님께서 우리와 맺은 언약을 기억하시고, 그 언약을 깨뜨리지 말아 주십시오”(21절)라고 기도합니다.

묵상:

다른 사람(들)을 위해 기도하게 하는 가장 강력한 힘은 그 사람(들)에 대한 긍휼한 마음입니다. 신약성경에서 ‘긍휼’은 속이 뒤틀리는 감정을 의미합니다. 다른 사람에게 긍휼함을 느낀다는 말은 그 사람의 아픔을 내 아픔으로 느낀다는 뜻입니다. 예레미야는 유다 백성을 위해 기도 올리면서 “우리”(7절)라는 대명사를 사용합니다. 그는 비록 하나님 앞에 의로운 사람이었지만 죄로 인해 심판 받아야 할 유다 백성과 자신을 하나로 보았습니다. 그렇게 동일화 했기 때문에 그는 유다 백성이 장차 당할 고통을 미리 경험했습니다. 그리고 그는 유다 백성을 위해 하나님께 중보합니다. 주님께서는 이미 수 차례 유다 백성을 위해 중보하지 말라고 하셨습니다. 심판은 이미 정해져 있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예레미야는 유다 백성에 대한 기도를 멈출 수가 없었습니다. 그들에 대한 끓는 사랑 때문이었습니다.

우리의 기도에는 누가 담겨 있습니까? 이 질문은 우리가 얼마나 주님의 마음을 가지고 살고 있는지를 가늠하게 해 줍니다. 중보기도는 결과에 연연하지 않습니다. 그 사람(들)에 대한 사랑 때문에 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 기도를 어떻게 사용하실지는 하나님이 정하실 일입니다. 우리는 다만 그 사람(들)의 아픔을 느끼기에 우리의 마음을 쪼개어 기도하는 것입니다. 부디, 우리 기도의 오지랖이 갈수록 넓어지기를! 

4 thoughts on “예레미야서 14장: 유다 백성을 위한 중보기도

  1. 유다 백성들과 한 마음이 되어 아파하면서도 중보기도를 잊지않는 예레미아의 애타는 마음을 생각해 보며 주님을 그나마 움직일수있는 마지막 선택이 중보기도 임을 생각해 봅니다, 이미 결정된 유다이 운명이지만 그래도 끝내 살아남을 은혜를 간구하는 예레미아의 긍휼과 사랑을 생각해 봅니다, 우리가 어려움에 처할수록 예레미아처럼 간절히 기도하는 믿음을 주시어 이번에 닥침 최악의 코비드를 함께 이겨나갈수있기를 간구합니다.
    기도의 하루로 은혜내려주십시요 주님.

    Like

  2. 예레미야 선지자의 마음을 공감하게 됩니다. 예레미야에게도 선한 것이 전혀 보이지 않는 그 시대에, 예레미야가 가지고 있는 이스라엘 사람들을 향한 긍휼과 사랑이 고스란히 전해집니다. 동시에 시대는 이미 많은 것이 변하였지만, 변하지 않는 인간의 사악함과 어리석음은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시대에도 고스란히 남아 있습니다. 예레미야의 중보기도와 긍휼의 마음이 내 삶 가운데 가득차기를 기도합니다. 그리하여 하나님의 아프고 안타까운 마음을 시원케 하는 중보기도가 되어지기를 소망합니다.

    Like

  3. 예레미야의 심정이 어땠을까 상상해 봅니다. 하나님의 심중도 들어서 알고, 백성의 죄악도 봐서 아는 예레미야는 중간에서 그저 울 수 밖에 없었을 것입니다. 하나님도 사랑하고 백성도 사랑하는 예레미야에게서 눈물이 그칠 새 없었을 것입니다. 14장은 대화를 주고 받듯 기도와 응답의 말씀이 이어집니다. 예레미야는 우리를 버리지말아 달라고 호소합니다. 여호와는 그들의 죄를 벌하겠다고 답하십니다. 선지자는 기도하는 것과 다른 답을 계속 듣습니다. 선지자는 주님의 마음을 돌이키려고 기도하고, 주님은 당신의 뜻을 분명히 하는 답을 주십니다. 기도하는 사람의 심정으로 본문을 읽으면 ‘가뭄’입니다. 비가 오기를 구하지만 하늘에선 비 한 방울도 떨어지지 않습니다. 은혜를 구하는 기도를 올리지만 돌아오는 것은 냉랭한 음성입니다. 믿음 생활 중에 여러 고비를 만납니다. 의심과 회의로 넘어질 때가 있습니다. 실망하고 낙담해 주저 앉을 때도 있고, 죄의식에 시달릴 때도 있습니다. 세상을 향한 분노의 화살을 하나님께 쏘아 올릴 때도 있고 세상이 주는 안락함에 취해 하나님이 생각 나지 않을 때도 있습니다. 고비마다 그 때가 가장 어려운 것처럼 느껴집니다. 주님은 침묵하시는 것 같은데도 머리 속은 소란합니다. 하지만 우리는 고비를 넘어갑니다. 영원히 계속 되는 가뭄은 없습니다. 백성을 품고 기도하는 예레미야에게서 연민과 동정심, 긍휼과 희생을 배웁니다. 나를 넘어서는 기도, 마음의 지평을 키우는 기도를 배웁니다. ‘이방인처럼’ ‘나그네처럼’ 행동하시는 (8절) 주님이지만 우리의 희망이요 모든 것을 지으신 분 (22절)이라고 고백함으로 실은 주님 앞에 선 우리의 모습을 묘사합니다. 주님은 당신의 자녀를 돌보실 것입니다. 주님은 우리를 돌려 세우실 것입니다.

    Like

  4. 주님을 등지고 너무나 멀리 왔습니다, 돌릴수없는 자리까지 와있습니다만 세상은 깨닫지 못
    하고 있습니다. 재물에 대한 우상 숭배와 Homo Deus 사상 때문에 자연 재해, 산불, 질병이
    계속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주님의 약속, 끝까지 사랑하시는 구원의 문을 기억합니다.
    오늘도 이웃과함께 십자가를 통한 생명의 길을 세상에 전하도록 도와주십시오. 비록 멸시와
    조롱을 당하더라도 주님께서 기뻐하시는 삶을 사는 오늘이 되기를 기도합니다. 아멘.

    Lik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