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레미야서에 대해

예레미야는 아나돗에 살던 제사장 가문에서 태어났습니다(1:1). “아나돗의 제사장 가문”이라는 표현은 열왕기상 2장의 이야기를 생각하게 합니다. 솔로몬이 왕위에 오른 후 아도니야 편에 섰던 제사장 아비아달을 파면하고 아나돗으로 내어 쫓습니다. 그로 인해 유다 백성에게는 아나돗의 제사장 가문에 대한 차별 의식이 있었을 것입니다. 예레미야는 태생적으로 유다 백성에게 의심 받을 조건을 가지고 있었다는 뜻입니다. 

예레미야는 주전 650년 경에 태어난 것으로 추정하지만 언제 죽었는지는 알 수 없습니다. 그는 요시야가 통치한 지 13년째 되는 해에 예언자로 부름을 받습니다(1:2). 주전 628년 경의 일이므로 예레미야는 20대에 하나님의 부름을 받고 예언자로 활동했다는 뜻입니다. 

그 시기에 유다에는 요시야 왕의 종교 개혁으로 인해 부흥의 기운이 일어나고 있었으며, 바깥으로는 바빌로니아가 점점 세력을 키워가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요시야 사후에 유다는 급속도로 쇠락해 갑니다. 예레미야는 하나님께서 느붓갓네살 왕을 심판의 도구로 세우셨으니 죄값을 달게 받으라고 했습니다. 하지만 왕들은 이집트의 도움으로 바벨론의 위협으로부터 벗어나려 했습니다. 그것은 유다의 패망의 날을 앞당길 뿐이었습니다. 예레미야는 예언자들 중에 가장 심한 고난을 겪은 사람입니다. 그래서 그는 ‘눈물의 예언자’라는 별명을 얻었습니다. 유다의 지도자들과 백성이 그를 미워했기 때문입니다.

그는 주전 586년에 예루살렘이 멸망한 후 유다에 남아 있다가 그달리야 총독을 살해한 사람들에 의해 이집트로 끌려갑니다. 그의 나이를 고려할 때 그는 이집트에서 생을 마쳤을 가능성이 큽니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