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복음 12장 49-59절: 복음의 요청

해설:

예수님은 계속하여 제자들에게 말씀하십니다. “나는 세상에다가 불을 지르러 왔다. 불이 이미 붙었으면, 내가 바랄 것이 무엇이 더 있겠느냐?”(49절) 당신의 사역을 통해 회개와 믿음의 불길이 온 세상에 퍼지기를 바라시는 마음을 표현하신 것입니다. 하지만 그 일이 이루어지게 하려면 “받아야 할 세례”(50절)가 있습니다. 그것은 곧 십자가에서의 죽음을 의미합니다. 

예수님의 오심은 이 세상을 속에서부터 뒤집어 놓는 일입니다. 그래서 그분은 “너희는 내가 세상에 평화를 주러 온 줄로 생각하느냐?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그렇지 않다. 도리어, 분열을 일으키러 왔다”(51절)고 말씀하십니다. 암덩어리를 그냥 덮어 두는 것은 평화가 아닙니다. 수술의 고통을 거쳐야만 진정한 평화를 얻을 수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예수님을 통해 평화와 치유를 얻으려면 먼저 분열과 불화의 아픔을 거쳐야 합니다. 한 가정에 복음이 들어가면 식구끼리 갈라지고, 한 동네에 복음이 들어가면 동네 사람들 사이에 분열이 일어납니다. 그것을 견디고 모두가 복음으로 새로워지기를 꿈꿔야 합니다(52-53절).

제자들에게 말씀하시기를 마치신 후 예수님은 무리에게 말씀하십니다. 당시 사람들이 기후의 변화를 예측하는 두 가지 사례를 드신 후(54-55절), “너희는 땅과 하늘의 기상은 분간할 줄 알면서, 왜, 이 때는 분간하지 못하느냐?”(56절)고 물으십니다. “때”는 하나님의 심판의 때를 가리킵니다. 하나님의 심판이 머지 않았다는 사실을 안다면 서둘러 회개해야 합니다. 

여기서 예수님은 또 하나의 비유를 말씀하십니다(57-59절). 만일 자신이 잘못한 것이 있어서 피해자에게 끌려 관원에게 가고 있다면, 도중에 그 사람과 화해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렇지 않다면 감옥에서 죄값을 다 치러야 합니다. 지금 그들은 하나님의 심판대 앞으로 끌려 가고 있는 셈입니다. 그러므로 아직 시간이 있을 때 회개해야 합니다. 그렇지 않고 하나님의 심판에 부쳐진다면, 돌이킬 수가 없습니다. 

묵상:

성부 하나님과 성자 예수님이 모든 것을 바쳐서 완성하신 것이 복음입니다. 복음은 우리 모두에게 절대적인 힘으로 응답을 요구합니다. 우리가 선택할 수 있는 옵션은 전적인 “예” 아니면 전적인 “아니오”입니다. 복음은 “예”라고 하는 응답하는 이에게는 구원의 소식이지만, “아니오”라고 응답하는 이에게는 재앙의 소식입니다. 그것은 자신이 처해 있는 심판과 멸망의 자리에 그대로 머물러 있겠다는 선택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복음은 가장 가까운 가족 관계까지도 분열시킵니다. “아니오”를 선택한 사람들은 “예”를 선택한 사람들을 미워하고 배척하기 때문입니다.

우리 모두는 결국 영원한 왕이신 하나님 앞에서 심판을 받아야 합니다. 복음은 그 자리에 서기 전에 미리 하나님과 화해하라는 요청입니다. 우리는 죄로 인해 하나님을 떠나 그분의 원수가 되었습니다. 하나님과 우리 사이에 세워진 죄의 장벽이 너무 높아서 우리로서는 하나님과 화해할 수가 없게 되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죽음의 세례를 받으셨습니다. 우리 대신 심판을 받으신 것입니다. 그렇기에 예수 그리스도를 주님으로 영접하고 그분의 보혈의 공로를 의지하면 우리는 하나님의 자녀로 회복됩니다. 복음에 “아니오”라고 응답하는 것은 미리 주어진 화해의 기회를 거부하고 마지막 심판대 앞에 서겠다는, 너무도 불행한 선택입니다. 

4 thoughts on “누가복음 12장 49-59절: 복음의 요청

  1. 십자가의 은혜가 가족들간에 갈등의 원인이 되더라도, 세상의 탐욕을 온전히 태우는 성령의
    불이 되기를 원합니다. 아들이 아버지에게 맞서고, 어머니가 딸에게 맞서는 가정을 볼때에
    주님의 때가 가까이 왔음을 깨닫는 지혜가 필요합니다. 심판대앞에 서 기전에 십자가의 사랑으로
    이웃과 함께 친족들과 화평을 이루도록 도와주십시오. 아멘.

    Like

  2. 오랜동안 내 안에 믿음에 대한 분열과 불화가 있었음을 자백합니다, 가정 안에서도 갈등이 있었지만 십자가를 통해 회개하고 주님앞에 부끄럽게 나옵니다.
    때를 분간하는 혜안을 주시고 때가 왔던지 않 왔던지 늘 깨어 기도하며 주님 말씀에 따라 행동하는 믿음을 구합니다, 바로 오늘이 그 때라고 믿고 움직이는 하루로 은총내려 주십시요, 아맨.

    Like

  3. 아멘! 주님의 보혈에는 능력이 있으며, 그로 인해서 우리는 구원받을 수 있었습니다.할렐루야!

    ‘B와 D사이에는 C가 있다’ 라는 말이 있습니다. 모든 사람은 Birth (태어남) 후에 Death(죽음) 까지, 끊임없이 Choice (선택)을 한다는 말입니다. 내 삶에 여러가지 끊임없는 선택을 할 때, 제일 중요한 선택인, 하나님께서 허락하신 복음 앞에 “예”라는 선택과 응답을 하기를 기도합니다. 오늘도 나를 이끄시고, 그 복음을 주신 살아계신 하나님을 찬양합니다!

    Like

  4. 먼저 하나님 나라를 생각한다는 것은 하나님 나라가 기준이 된다는 것입니다. 세상을 중심에 놓는 사람과 분열을 일으킬 수 밖에 없습니다. 세상을 따라 사는 것은 별다른 노력이 필요치 않아 보입니다. 남들 하는대로, 시키는대로 하면 “보통은 되는” 것 같습니다. 나에게 이익이 되는 길을 찾고, 받는 혜택이 많은 쪽을 선택하면 “맞게 사는” 것입니다. 하나님 나라를 먼저 구한다는 것은 이런 방법으로는 되지 않습니다. 나에게 맞는 지가 아니라 하나님께 맞는 일인지, 주님의 이름에 어울리는 일이고 주님이 보이는 일인지를 생각해야 합니다. 나는 여전히 내 인생의 주체지만, 내 삶에서 일어나는 일의 결정은 여전히 내가 해야 하지만, “나”는 바뀌었습니다. 날씨에 따라 생업이 어떻게 될 지 예측하는 것만 하지 않고, 세상이 어찌 돌아가는지도 눈여겨 보는 사람으로 바뀝니다. 무엇이 옳은지를 스스로 판단 (57절)하는 사람이 됩니다. 하나님 나라를 구하며 사는 사람은 더 야무지게 세상을 사는 사람인지도 모릅니다. 더 탄탄하게, 더 촘촘하게…하지만 나를 위해서가 아닙니다. 나에 의한, 나를 위한, 나의 인생이 아니라 주님에 의한, 주님을 위한 주님의 사람으로 변화된 나의 인생입니다. 이전의 나와 분열할 수 밖에 없습니다. 세상과 부딪치기 전에 나와 먼저 싸웁니다. 이 싸움이 나도 받아야 할 세례 (50절)요, 내가 지는 십자가인지 모릅니다. 하나님 사랑과 이웃 사랑은 자연스럽게 똑같은 한 길이 아닙니다. 하나님을 사랑하는 일과 이웃을 사랑하는 일이 만나는 지점에 내가 있습니다. 그 한 복판이 전쟁터 같을 때도 있고, 멋진 분수가 있는 로타리처럼 평화로울 때도 있습니다. 하나님은 우선 진입을 주장하시는지, 늘 양보 하시는지…

    Lik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span>%d</span>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