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복음 2장 41-52절: 누구의 아들인가?

해설:

유대인 남성들은 한 해에 적어도 세 번은 예루살렘 성전에서 제사를 드려야 한다고 생각했었습니다. 예루살렘에서 먼 곳에 사는 사람들에게는 이것이 쉽지 않은 일이었기에, 보통 한 해에 한 번이라도 가서 제사를 드리려고 했습니다. 그 중에서도 유월절은 유대인들에게 가장 큰 명절이었습니다.

요셉도 가난한 사람이었기에 한 해에 한 번 유월절에 예루살렘에 다녀 오곤 했습니다(41절). 예수께서 열두 살 되는 해에도 그랬습니다. 당시 순례객들은 떼를 지어 캐러반 여행을 했습니다. 강도나 도둑들로부터 서로를 보호하기 위함이었습니다. 아이들은 아이들끼리, 남성은 남성끼리, 여성은 여성끼리 움직이다가 저녁이 되면 가족별로 모여 잠을 잤습니다. 

예루살렘에서의 일정을 모두 마치고 돌아오는 첫 날 저녁, 요셉과 마리아는 아이들 가운데 있으려니 했던 아들이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그들은 황급히 예루살렘으로 돌아가 아이가 있을만한 곳을 찾아 다닙니다(45절). 하지만 어디에도 아이가 없었습니다. 사흘 동안 찾아 다니다가 아이가 있을 법하지 않은 곳을 뒤지기 시작합니다. 마침내 그들은 성전에서 사람들 틈에 끼어 율법학자들의 가르침에 푹 빠져 있는 아들을 보게 됩니다(46절). 

마리아는 부드러운 말로 애타던 심정을 전합니다(48절). 예수님은 냉담해 보이는 말로 어머니에게 답합니다. “어찌하여 나를 찾으셨습니까? 내가 내 아버지의 집에 있어야 할 줄을 알지 못하셨습니까?”(49절) 부모는 그 말의 의미를 알지 못하고 어리둥절했습니다. 나중에 그분이 하나님의 아들이라는 사실이 분명해지고 나서야 그 의미를 알았을 것입니다. 누가는, 마리아가 “이 모든 일을 마음에 간직하였다”(51절)고 적어 놓았습니다. 부모를 따라 나사렛으로 돌아간 예수님은 세례 요한에게 세례 받으러 오기까지 요셉과 마리아의 아들로 자랍니다. 

묵상:

이 이야기는 네 개의 복음서에 있는 예수님의 성장 과정에 대한 유일한 기록입니다. 마가복음과 요한복음은 예수님의 탄생 이야기도 기록하지 않습니다. 마태복음과 누가복음에만 탄생 이야기가 기록되어 있습니다. 복음서가 기록될 당시에 문자로 기록을 남기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었습니다. 그랬기에 복음서 저자들은 독자들로 하여금 예수님이 메시아로 오신 하나님의 아들이라는 사실을 믿게 하는 데 꼭 필요한 이야기만을 선별하여 기록 했습니다. 그로 인해 예수님의 성장 과정에 대한 이야기는 제외되었고, 시간이 흐르면서 잊혀졌습니다. 열두 살 때 있었던 이 이야기는 예수님께서 어릴 때부터 하나님의 아들로서의 자의식을 가지고 사셨다는 사실을 보여 줍니다. 그런 점에서 누가는 이 이야기를 중요하게 생각했을 것입니다.

마리아는 예수님을 임신할 때부터 자신에게 일어난 일들을 마음에 간직해 왔습니다(2:19). “마음에 간직했다”는 말은 지금으로서는 그 의미를 알 수 없지만 뭔가 특별한 의미가 있을 것으로 알아 마음에 새겨 두고 곰곰이 생각했다는 뜻입니다. 이번 일에 대해서도 마리아는 마음에 간직해 두었습니다(51절). 아들이 왜 그렇게 말하고 행동했는지, 지금으로서는 그 의미를 알 수 없지만, 나중에는 알게 되리라고 생각하고 마음에 새긴 것입니다. 예수님이 삼십 세쯤 되어 복음을 전하기 위해 집을 떠났을 때 그리고 그 이후로 아들의 뒤를 따라 다니는 동안 마리아는 마음 속에 품어 두었던 일들에 대해 이해하게 되었습니다. 그분은 자신의 배로 낳은 아들이었지만 또한 하나님의 아들이었습니다. 때가 되어 하나님의 아들로서의 사명을 다하기 위해 떠날 때, 마리아는 그를 보내 주어야 했습니다. 예수님이 열두 살 때 행한 일은 그 일에 대한 예행 연습이었던 것입니다. 

3 thoughts on “누가복음 2장 41-52절: 누구의 아들인가?

  1. 아이를 잠시 동안이라도 잃어본 적이 있는 부모라면 오늘 말씀에 그려진 마리아와 요셉의 심정을 알 것입니다. 예수님은 여기서 열두 살 소년입니다. 설령 길을 잃어버렸다 해도 집을 찾아 돌아갈만한 나이입니다. 요셉과 마리아도 아들을 찾아 다니는 동안 이런 생각을 했을 것입니다. 무엇이 예수님을 예루살렘에 남아 있게 했는지 모릅니다. 추측컨대 나사렛과는 많이 다른 이곳에서 볼 것과 생각할 것이 많았기 때문이었을 것입니다. 특별히 성전에서 무리지어 앉아 말씀을 외우고 듣고 서로 토론하는 학자들의 모습이 인상적이었는지 모릅니다. “듣기도 하고, 묻기도 하면서 (46절)” 라는 표현은 요즘 식으로는 “Q & A” 시간입니다. 발표된 공식 자료 외에 더 알고 싶은 것을 묻고 듣는 시간입니다. 소년 예수의 말에 듣는 사람들이 놀라워했다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거의 유일한 예수님의 성장 기록에서 선명하게 도드라지는 부분입니다. 사람들의 이런 반응은 복음서 곳곳에서도 나옵니다. 예수님은 소년 때에나 성인 때에나 사고와 수사 면에서 듣는 이를 감동시켰습니다. 생각하는 것이 깊고 남달라도 표현과 전달이 부족하면 상대방이 알 수 없습니다. 바이든 대통령 취임식 때 “The Hill We Climb”이라는 시를 짓고 낭독한 시인 Amanda Gorman이 화제의 인물이 되었습니다. 깊은 사색과 기도가 담긴 시라는 것이 또렷이 전달되었습니다. 시가 좋아 시인 또한 화제가 되었고, 시인의 낭독이 큰 울림을 주었기에 어느새 여러 귀절이 반복되어 퍼지고 있습니다. 어린 예수에게 이번 예루살렘 방문은 처음이 아니었을 것입니다. 열두 살이 되었으니 이제야 성인들과 합석할 수 있게 되었을 것입니다. 마리아와 요셉은 예수를 아이로 보았지만 “제가 아버지 집에 있어야 할 것을 모르셨습니까? (49절)”라는 물음을 들은 다음부터는 다르게 보였을 것입니다. 해마다 하는 예루살렘 여행이 올해는 특별합니다.

    Like

  2. 세상일에 빠져 주님을 자주 잊고 살았습니다. 항상 세상의 모든일에서 주님을 기억하고, 동행
    하며 행하기를 원합니다. 교회를 통해 듣는 주님의 말씀에 순종하는 믿음이 필요합니다.
    종종 이해할수 없는 말씀이라도 마음에 간직하며 실천하는 결단을 간구합니다. 말씀을 통해
    지혜와 몸이 자라 이웃과 함께 하나님과 사람에게 사랑을 받는 오늘이 되도록 도와
    주십시오. 아멘.

    Like

  3. 한 찰라에 지나지 않는 성장과정이지만 그런 사건을 통해 주님의 근본을 일깨워 주는 귀한 말씀입니다, 선생들 가운데 앉아서 듣기도 하고 묻기도 하는 주님의 지혜를 배웁니다, 내 말만 하는 어리석음에서 젇어나 묻고 듣는 지혜를 갈구하며 어린 예수님을 생각해 봅니다

    Like

Leave a Reply to billkim9707 Cancel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